‘尹 나토 참석’ 중국 경고에, 한덕수 “보복있어도 원칙 지킨다”

Uncategorized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28일 세종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28일 세종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이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반발하고 나선 것과 관련, 한덕수 국무총리는 “중국이 하라 말라 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 상호존중에도 맞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한 총리는 28일 세종시 총리 공관에서 진행한 취임 1개월 기념 기자단 만찬 간담회에서 “우리가 안보를 위해 필요하다고 하면 (나토에) 가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한 총리의 발언은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해 중국과의 대립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있다’는 기자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한 총리는 “기본적으로 국제사회와 미국, 동맹국가와 돈독한 관계를 바탕으로 하고, 중국은 굉장히 중요한 나라이기 때문에 우선 서로에 이익이 되고 존중하는 방향으로 관계를 잘 가져가야 한다”며 원론적 입장을 강조했다.

한 총리는 다만 중국의 경제 보복 우려에 대해선 “중국과 저희의 분업체계는 상당히 원숙한 정도로 왔다. 중국의 불만으로부터 영향을 크게 받을 것이란 확신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가치와 국익이 뭐냐 하는 것의 우선순위가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사드 때와 같은 보복이 있더라도 우리 원칙을 지켜야 하나?’ 물론이다”라고 덧붙였다.

“‘소득주도성장 설계’ 홍장표가 KDI 원장? 바꿔야”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28일 세종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28일 세종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총리는 국내 현안과 관련해서도 거침없는 발언을 쏟아냈다.

‘문재인 정부 당시 임명된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이나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의 거취는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에 한 총리는 “바뀌어야지”라며 “우리(새 정부)하고 너무 안 맞는다”라고 답했다. 특히 한 총리는 홍장표 KDI 원장과 관련해 “KDI에 소득주도성장 설계자가 앉아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초대 경제수석이자 ‘소득주도성장’ 정책 설계자로 알려진 홍 원장의 자진 사퇴를 압박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한 총리는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안에 대해선 “타당하다고 본다”며 “그 엄청난 조직이 ‘청(廳)’ 조직으로 굴러가고 있는데 거기에 대한 지원, 오케스트레이션(조율)이 없다는 것은 행정조직 미비”라고 말했다. 경찰국 설치에 반대해 사의를 표명한 김창룡 경찰청장과 관련해선 “(윤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할 것인지에 대한 결정을 안 하고 나토에 가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번에 원래 발표됐던 (치안감) 인사가 원안이고, 누가 끼어들어 나중에 고친 것이 아니냐’는 것은 정말 팩트가 아니라서 (윤 대통령이) 정말 실망과 좌절을 하고 있다”며 “그 문제에 대해 확실하게 팩트 파인딩을 해야겠다. 그 기초하에 문책할 사람 문책하고(하는 생각을 대통령이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형집행정지 신청이 허가돼 일시 석방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 가능성에 대해선 한 총리는 “법치주의에 사람을 가리는 일은 있을 수 없지만, 어느 정도 정상참작이라고 할까, 수형 생활이나 그런 걸 보면서 대외적 시각을 염두에 둬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본인이 고령이시고 그 형을 다 하시기에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긍정검토 가능성을 시사했다. 한 총리는 이명박 정부 시절 주미대사를 지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