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나 당대표도 아닌데!” 안철수가 혼란스런 당내 상황에도 미국으로 휴가를 떠났고, 도피성이라는 지적에 입을 열었다

Uncategorized

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여름 휴가차 미국으로 출국했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급격히 하락하고, 여당 지도부가 줄줄이 사퇴하는 초유의 사태 속에서 안 의원의 미국행은 ‘국민의힘 내분과 거리두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안 의원은 지난 30일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함께 미국에 거주 중인 딸 안설희 박사를 만나기 위해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안 의원은 일주일 가량 미국에서 체류한 뒤, 늦어도 다음 주 주말 전에는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집권 여당의 수습능력이 바닥을 치고 있다”며 “어느 정당이나 얘기치 않은 위기, 혼란과 갈등이 올 수 있는데 문제는 수습의 방향, 대책, 시기와 일정, 예측가능한 방법들이 지금쯤 눈에 띄어야 하는데 점점 더 혼란스러워 지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안 의원의 미국행에 대해 “집권당의 혼란에 대해 안 의원 정도는 자기만의 색을 보여주며 수습안을 내야 할 때 아니냐. 그런데 미국에 가신다고 들었다”며 “도피성, 혹은 거리 두기용 등에서 나온 것인데, 윤석열 정부의 승리에 단일화로 기여하신 분 아니냐. 수습 방안을 내고 수습을 위해 뛰어들어야 할 위치인데, 어려우면 해외에 가는 모습에서 옛날의 그 모습이 다시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뉴스1, 공동취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워원장.

이러한 지적에 안 의원은 “원래 예정돼 있던 일정”이라며 선을 그었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비대위원장께서 아무 당직도 없는 저를 직접 언급하는 걸 보니 가장 신경이 쓰이나 보다. 저는 단일화로 정권교체를 이룬 사람으로서 윤석열 정부에 무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한달 전 휴가계획 세워 보좌진들도 휴가갈 수 있도록 하고, 그리운 딸을 만나기 위해 미국에 왔지만, 지금 이 시간에도 국내 계신 분들과 소통하고 대안을 마련 중”이라며 “정치인에게 휴가는 휴가가 아님을 잘 아실 만한 분이, 인터넷 시대가 된지가 언젠데 도피나 거리두기라고 저격하는 건 무슨 생각인지 궁금하다. 내가 대통령이나 당대표도 아닌데 스스로 휴가 일정 공지하냐”고 해명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